[KE1127] GMP-PUS 2014. 07. 28.
flight/boarding

 

 



[KE1127] GMP-PUS
탑승날짜 : 2014. 07. 28. MON.
기재 : B737-800(HL8246)
탑승마일 : 327마일
비행시간 : 20:17~20:57 (40분)
클래스 : 이코노미 클래스(B class)
좌석번호 : 35A (exit row, window)














짐이 너무 많아서 체크인때 캐리어 올리는데
발톱 부딪히는 상황 발생
발톱 브레이킹
짜증+땀범벅+쭝꿔런 단체 고통


그와중에 '비상구 주세요'








하지만 지인이 사준
내사랑 매드포갈릭으로 인해
곧 기분좋아졌으나,
갑자기 스쳐간 찜찜한 기분



 

 

 

 

 

 

맙소사
모르고 스카이패스로 적립한것임
(국내선은 무조건 FB적립)














 

 














근데 배트질거 같아서
라운지 패스

갈릭스노우잉피자 따봉!





 

 

 

 


역시 쭝꿔런+감귤객이 없으니 아주 한가








 

 

 

 

 

 

 

나만의 명당
G11 앞자리
스티커만 떼면 최고의 명당이 될 듯










 

 

 

 

 

 


실모님 : 윙렛이 없으면 굳어지는 표정









다행임
일생겨서 기재안보고 갑자기 시간 바꿨는데






 

 

 

 

 

 

 

 


고객님 입장하실께여







 

 

 

 

 

 

아니나다를까
고질병 또 찾아옴
'게이트수전증'









 

 

 

 

 

갤리데스네








 

 

 

 

 

밥은 맛때가리없지만
피치는 맛때가리있다







 

 

 

 

 

공기가 다르더라니
굽제선용 늬우 에코노미 당첨ㅋ















 

 

 

 


미니받침대
데스네






 

 

 

 

 

 

 

 


늬우모콘
데스네




비상구라고 옆에있다
데스네






 

 

 

 

 

 

 

 


앞 옆 비상구 코쟁이 정ㅋ벅ㅋ
내옆자리는 유부초밥 들고오신
HI 마일러

'교수님 소중히 모시겠습니다'












 

 

 

 

저걸 뽑고 땡겨버리면
난 희대의 어마어마한 上노무시키가 되겠지?









 

 

 

 

 

 

 



아 치킨먹고 싶다
ㅈㅅ








 

 

 

 

 


안녕







 

 

 

 

 

 

 

오늘도 32L

 

 

 

 

 

 

 

 

 

 

 

 

 

 

 

 

 

 

 

 


일어버전 모닝캄만 있음;;







 

 

 

 

 

 

 

 

 

 

 

 

키에루
따봉









 

 

 

 

엄마 마스크끼고 뭐해?









 

 


오렌지주스 말곤 딴걸 먹은 적이 없음
일편단심임
현대판 성춘향 납셨음
ㅈㅅ
















 

 


도착ㅋ
36L











마중나와있을 부모님께 연락하다가
잠시 할말잃게 만든..

어?


 

 

 

 

저게 왜여깄어ㅡㅡ








 

 

 

 

 

 

ㅡㅡ

 

 

 

 

 

 

 

 

 

 

 

 

 

 

 

 

 

 

 

 

 

 

 

 

부들부들

 

 

 

 

 

 

 

 

 

 

 

 

 

 

 

 

 

 

 

 

하......

















1. 오후의 체크인카운터는 중국인들로 인한 고통
지나갈 수가 없음

2. 밤이라 잘 보이지도 않을 뿐더러
갑자기 고도 낮췄다가 올렸다가 해서 돗대산잼인가 했는데
다행이도 36L

3. 내옆에 있던 HI마일러분 백종원 닮음
편의점표 유부초밥은 진짜 귀여우셨음

4. 오늘은 HI마일러 Y클 2명 잼

5. 오랜만
몇번 더 탄 다음에 굽제선 탑승기 올라올 듯

6. 비상구 점거한 코쟁이 형들 아주 젠틀하게
레이디퍼스트모드로
탈때도 먼저 타라고 배려의 손길
버스 자리 앉으라고 배려의 손길
내릴때도 먼저내리라고 배려의 손길
짐 찾을때 조차 배려의 손길과 아빠미소
잠시 공주체험했음

죽어있던 여성호르몬이 잠시 살아났던 순간




























katamari113 2014.08.03 09:10 신고 URL EDIT REPLY
국내선 타보고 싶'읍'니다. 안탄지 오래되서
양복순 | 2014.08.03 12:03 신고 URL EDIT
한번쯤은 마실겸 올릴때도 되지 않았'읍'니까
실수카고 2014.08.07 08:07 신고 URL EDIT REPLY
국내선에서 국제선 기재만 골라서 타다니 부들부들
양복순 | 2014.08.07 16:30 신고 URL EDIT
739도 'ER'을 타는 행운의뇨신이라 불러주시죠 낄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